연합뉴스

서울TV

김연아 귀국, 올해 10월쯤 다시 나올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피겨선수 김연아가 입국하고 있는 모습


‘피겨 여왕’ 김연아(23)가 금의환향했다.

지난 11~18일 캐나다 온타리오주 런던에서 열린 2013 국제빙상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싱글 금메달을 목에 건 김연아가 20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공항 입국장에는 수백명의 인파가 몰려 4년 만의 세계선수권 우승을 차지한 김연아를 열렬히 환영했다. 김연아는 처음 깜짝 놀란 듯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밝은 미소를 지으며 기자회견에 나섰다.

김연아는 “오랜만에 세계선수권에 출전해 나름 걱정이 많았고 실수가 나올까 불안했으나 준비한 것을 그대로 보여줄 수 있었다. 많은 분들이 응원을 해 더 잘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2007년 이후 지난해를 제외하고는 모두 세계선수권에 출전했다. 이번 대회는 저에게 마지막 세계선수권 무대였는데 좋은 경기 내용과 함께 우승하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김연아는 “어릴 때부터 목표였던 밴쿠버 겨울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후에는 허탈감이 컸다. 저만 아니고 모든 선수가 올림픽이 끝나면 허탈감이나 공허함을 느끼는데 저도 그중 하나였던 것 같다”고 털어놓았다. 김연아는 그러나 “이번에는 복귀한 시즌의 대회였기 때문에 허탈감을 전혀 느끼지 않았다. 시니어 데뷔 이후 쇼트프로그램과 프리스케이팅을 모두 클린한 게 몇 차례 되지 않는다. 실수 없이 연기를 펼쳐 만족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7월 현역 복귀 선언 이후 대학 졸업식도 불참할 정도로 강행군을 펼친 김연아는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이 기간 일단 코치 선임 문제를 매듭지을 작정이다. 올 시즌에 함께 한 신혜숙, 류종현 코치와의 계약이 이달 말 만료되는데 김연아는 두 코치에 대한 강한 믿음을 갖고 있어 재계약이 유력하다.

▲ ▲ 피겨선수 김연아가 귀국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는 모습


그 뒤 안무가 데이비드 윌슨과 새로운 프로그램 만들기에 들어간다. 앞서 김연아는 “내년 시즌은 올림픽 시즌이니까 좀 더 신중하게 프로그램을 선택해야 할 것 같다”면서도 “이번 프로그램을 뛰어넘을 프로그램이 있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고 고민을 드러냈다.

김연아는 5~6월쯤 국내 아이스쇼를 통해 팬들과 인사하는 시간을 갖고 10월부터 ISU 그랑프리 시리즈에 출전할 것으로 보인다. 새 프로그램도 이때 공개될 전망이다. 좋은 성적을 거두면 12월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그랑프리 파이널에 나선 뒤 내년 2월 소치 겨울올림픽 무대에 설 예정이다.

글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사진·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