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김응용 “KIA가 강하지…그런데 강하다고 이기는 건 아니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매년 개최하는 프로야구 미디어데이에 색다른 숨결을 불어넣은 건 김응용 한화 감독과 그의 애제자 선동열 KIA 감독이 주고받은 정담 속에 숨겨진 신경전이었다. 두 감독은 해태 타이거즈 시절 감독과 선수로 6차례 한국시리즈 우승을 일군 뒤 2004년 삼성에서 감독과 수석 코치로, 2005년과 2006년에는 삼성 구단 사장과 감독으로 두 차례 우승을 합작한 인연을 갖고 있다.

선 감독은 “김 감독님 덕분에 지도자로 첫발을 내디딜 수 있었다.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고 말했다. 선 감독은 2004년 수석 코치 겸 투수 코치 시절을 떠올리며 “감독님께서 투수 교체 타이밍을 저에게 다 맡기셨다. ‘바꾸겠습니다’라고 말씀드리면 ‘알아서 생각하고 바꿔라’고 하신 후 끝나고 나서 교체가 늦었던 점을 지적해 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수 교체 타이밍에 대해 많이 배웠다”고 예를 갖췄다.

그러자 김 감독은 “사실 내가 많이 배웠다. 나는 성격이 급하잖아”라고 웃으며 받아넘겼다. 올 시즌 KIA와 맞붙으면 어떻겠느냐는 질문에는 “아무래도 우리가 많이 떨어진다. 솔직히 우리가 좀 약하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야구는 반드시 강한 팀이 이기는 것이 아니다. 야구는 의외성이 많은 스포츠다. 우리가 이길 수도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기태 LG 감독은 “올해는 유광 점퍼(날씨가 쌀쌀할 때 입는 겉옷) 구입해도 된다”고 말해 가을 야구를 즐기고 싶어 하는 LG 팬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겠다는 뜻을 완곡하게 표현했다.

선수 중에는 롯데의 신인 투수 송주은이 톡톡 튀는 입담을 과시했다. 그는 “1군 엔트리 진입이 목표”라며 “김사율 선배를 꼭 넘어서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롤모델은 송승준 선배”라며 “스프링캠프와 시범 경기를 통해 송 선배가 투구하는 장면을 봤는데 예사롭지 않았다. 같은 성씨를 가져 자랑스럽다”고 위험천만한(?) 발언을 쏟아냈다.

롯데 주장 조성환은 “오랜만에 팀 주장을 다시 맡았다”며 “팀 이름과 로고에 걸맞은 플레이를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그는 넥센의 마스코트 턱돌이와 닮았다는 지적에 “턱돌이를 처음 봤을 때 저와 맺어질 것 같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삼성 주장 장원삼은 어떤 별명을 갖고 싶으냐는 사회자 질문에 “‘눈썹미남’ ‘아랍왕자’보다 잘생겼다는 소리를 듣고 싶다”고 말했다. NC 주장 이호준은 “홈런을 치지도 않았는데 아이들이 ‘아빠, 홈런 축하해’라고 하더라고요”라고 말해 웃음이 터졌다. LG 최동수와 나란히 선 사진이 대형 스크린에 비치자 느닷없이, 홈런 없이 경기를 마치고 집에 돌아간 날 아이들마저 ‘아빠’와 최동수를 헷갈려했다며 늘어놓은 너스레였다.

막내 구단 NC의 신인 권희동은 “막내가 왜 무서운지 보여줄 것”이라고 말해 박수를 받았다.

글 /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영상취재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