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표절은 이유 불문하고 잘못”… 김혜수 석사학위 반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김혜수


배우 김혜수(43)가 자신의 석사학위 논문 표절과 관련해 25일 “이유 불문하고 잘못된 일이며 해당 석사학위를 반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혜수는 이날 오후 이화여대 삼성홀에서 열린 KBS 2TV 새 월화극 ‘직장의 신’ 제작발표회가 열리기 전 먼저 무대에 올라 “제 입장을 먼저 말씀드리는 것이 옳다는 생각에서 먼저 올라왔다”고 운을 뗐다.

그는 “논문을 작성했던 2001년 당시에는 제 스스로 표절에 대한 뚜렷한 경계나 정확한 인식이 없었던 탓에 논문 작성 중에 실수가 있었음을 인정한다”며 “지난날 실수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매사에 더욱 신중하고 엄격하게 임해야겠다는 다짐을 했다”면서 “잘못된 과정을 뒤늦게 알게 된 만큼 당시의 지도교수를 통해 받은 석사학위는 반납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는 지난 22일 일부 언론을 통해 그가 2001년 성균관대 언론대학원에서 받은 석사학위 논문 ‘연기자의 커뮤니케이션 행위에 관한 연구’가 상당 부분 표절됐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후 처음으로 공식 석상에서 입장을 밝힌 것이다.

김혜수는 “우려를 끼친 만큼 자숙하는 모습을 보여드리는 게 도리겠지만, 현실적으로 방영을 고작 1주일 남긴 시점에서 제작진과 관계자에게 또 다른 막중한 피해를 드릴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 너무도 무겁고 죄송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무거운 마음을 전했다. 그는 “지난 실수는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배우의 본분에 맞게 최선을 다해 걱정하고 실망한 분들께 신뢰를 회복하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한편 논문 표절 의혹에 휩싸인 방송인 김미화(49)도 진행 중인 CBS 표준FM 시사 프로그램 ‘김미화의 여러분’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연합뉴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