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성인연극 ‘먼로의 환생’ 의 먼로 “저 명문대 나온 여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배우 안나 먼로


국내 성인연극에 외국 명문대생 출신의 여배우가 출연해 화제다.

 

17일 서울 동숭동 비너스홀에서 열린 성인연극 ‘먼로의 환생’ 프레스콜에서는 여자 주인공을 맡은 배우 안나 먼로가 호주 멜버른 대학교 졸업장을 공개했다.

 

연출을 맡은 강철웅 감독은 “요즘 학위 논란에 대한 말들이 많아 애초에 그런 일을 방지하게 위해 먼로의 학위 증명서를 갖고 나왔다”며 “먼로를 캐스팅 한 이유는 먼로의 원어 연극을 보고 뛰어난 그녀의 연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 ▲ 연출 강철웅 감독이 안나 먼로의 멜버른 대학 학위 증명서를 공개하고 있는 모습


안나 먼로는 타임즈 선정 2012-2013 세계대학순위 28위의 멜버른 대학에서 연극과 드라마를 전공한 재원으로 멜버른 프린지 페스티벌에서 최고 신인상, 호주 연극 페스티벌에서 최우수 연기자상을 받은 바 있다.




‘G컵 엄친딸’이란 별명을 가지 먼로는 “6살 때 호주에 있는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했다.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부모님께서 공부를 권해서 연기를 그만뒀다”면서 “연기에 대한 열정이 있었기 때문에 대학에서 연기과(드라마스쿨)에 들어갔다. 호주에서 최고의 드라마 스쿨이었다. 드라마보단 연극이 좋았다. 세익스피어 작품을 비롯 영어로만 하는 연극을 해왔다. 난 영어가 아닌 다른 언어, 한국말로 하는 연극을 기대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먼로는 “처음엔 누드로 연기해야하는 것에 대해 망설였고 생각을 많이 했었다. 연출자와 만나 대본을 읽고 난 후 ‘이런 작품이면 해볼 수 있겠다’란 생각이 들었다”며 “누드는 호주나 외국에서 많이 보편화되어 있기 때문에 벗는 것에 대한 두려움은 없었다. 이것이 연기이기 때문에 제대로 된 연기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 ▲ 안나 먼로의 멜버른 대학 학위 증명서


그녀는 ‘G컵 엄친딸’이란 별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먼로는 “제 가슴은 진짜예요. 지금 다이어트 때문에 식사를 제대로 못해 가슴이 전보다 작아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교수와 여제자’ 시리즈의 완결편 ‘먼로의 환생’은 오는 19일부터 비너스홀에서 공연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