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조용필, 가왕의 귀환 ‘가요계가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가수 조용필


“다행히 예순 세 살 먹은 사람의 목소리가 아니라고 해서 너무 기뻤어요. 목소리가 힘이 없으면 너무 실망이 될 것 같아서 연습도 많이 했습니다.”

폭발적이면서도 절제된 목소리, 풍성하면서도 간결한 음악. ‘영원한 오빠’ 조용필의 열정은 여전히 젊고 푸르렀다. 23일 10년 만에 선보인 19집 앨범 ‘헬로’로 온·오프라인 음반시장을 석권한 조용필은 이날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에서 쇼케이스를 열고 ‘가왕’(歌王)의 귀환을 알렸다. 그는 앞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 공개곡 ‘바운스’에 이어 앨범 타이틀곡 ‘헬로’ 등 신곡들이 각종 음원 차트 1위를 차지하는 등 20~30대는 물론 중장년층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며 인기를 끄는 데 대해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이번 앨범을 들을 것이라고 생각은 했지만 이런 뜨거운 반응은 전혀 짐작하지 못했다. 저도 심장이 바운스한다(뛴다)”고 말했다.

음악 차트에서 1위를 해본 것이 근 20년 만이라는 그는 이번 앨범이 지금까지 자신의 틀에서 벗어나는 데서 시작됐다고 말했다. 10년간 기다려 준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헬로’에서 보듯, 19집 앨범은 팝과 발라드는 물론, 록앤롤과 일렉트로닉 등 장르를 아우르는 혁신적인 음악을 추구했다.

“음악의 깊이보다는 그냥 편안한 것을 찾았어요. 지금까지 리듬에 힘이 많이 들어가고 음악이 무거웠던 것 같아요. 이번에는 전곡이 밝은 내용입니다. 때로는 절제하고, 뱉고, 속으로 움츠러들기도 하는 작업을 많이 했어요.”

데뷔 45주년을 맞은 그는, 여전히 젊은 감각과 한결같은 목소리를 유지하는 비결은 ‘연습’이라고 강조했다. “공연 시작 전에도 두 달간은 하루 서너 시간씩 연습을 합니다. 노래를 더 잘 하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목을 건강하게 하고 힘을 키우기 위해서죠. 녹음을 할 때도 음악과 내 목소리와 멜로디가 하나가 되도록 음악을 완전히 내 속으로 집어넣는 작업을 많이 하는 편입니다.” ‘월드 스타’ 싸이와 음원 차트 정상을 다툰 그는 “너무 기뻤고 우리 가수가 세계적으로 인기를 끈다는 것이 너무 자랑스럽다”면서 “앞으로 20, 21집을 따지기 전에 노래할(수 있는) 동안 많은 곡을 녹음해 놓고 싶고 공연이 시작되면 새 앨범 구상에 들어갈 것”이라는 계획도 밝혔다.




이날 쇼케이스 현장에는 머리가 희끗한 중장년층의 팬들이 대거 몰렸다. 조용필이 ‘바운스’와 ‘헬로’ 등을 열창하자 ‘조용필’, ‘오빠!’ 등을 연호하며 그의 컴백을 반겼다. 조용필도 “신인가수의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면서 두 팔을 벌려 팬들의 환호에 화답했다.

한편 앨범이 발매된 23일 아침부터 서울 영풍문고 종로 분점 등에는 그의 음반을 구입하려는 팬 400여명이 250m가량 줄을 늘어서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경남 김해에서 온 김경애(46)씨는 “열 살인 딸과 함께 어제 저녁 기차를 타고 서울에 와 하룻밤을 자고 오전 6시 여기에 왔다”면서 “‘창밖의 여자’ 때부터 팬이었고 딸도 ‘조용필 오빠’라고 부른다”고 웃었다.

낮 12시에 온라인에 공개된 타이틀곡 ‘헬로’는 주요 온라인 차트에서 1위를 휩쓸었다. 특히 벅스에서는 수록곡 10곡이 1~10위를 모두 차지했고, 네이버뮤직에서는 9곡, 싸이월드뮤직에서는 8곡 등 앨범 수록곡들이 ‘톱 10’을 차지했다. 앨범 선 주문량 또한 2만장을 넘는 등 앨범 판매량도 큰 폭으로 늘 것으로 전망된다.

조용필 기획사인 YPC프로덕션의 관계자는 “마치 조용필의 한창 때인 1980년대 팬들이 음반을 사려고 줄을 섰던 때와 비슷한 풍경”이라며 “팬들의 정성에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글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사진·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