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헬스talk]합병증이 더 무서운 ‘당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갑자기 체중이 감소하거나, 물을 많이 먹는 경우 당뇨병을 의심해봐야 합니다.

“주로 과체중인 사람 그리고 활동량이 적은 사람이나 가족 중에서 당뇨병 가족력이 있는 사람들이 당뇨에 많이 걸릴 수 있습니다. 특히, 과거에 과체중인 아이를 출산한 경험이 있는 여자라든지, 고혈압이나 뇌졸중을 알았던 경력이 있는 사람들이 당뇨에 걸리기 쉽습니다.” [이향림/서울시 북부병원 내과 과장]

당뇨병은 인슐린의 분비량이 부족하거나 정상적인 기능이 이루어지지 않는 대사질환의 일종입니다. 외관상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습니다.

“무시하고 지나가는 경우. 급성 키토산혈증‧망막증‧신장질환‧신경병증‧뇌혈관질환‧관상동맥질환‧당뇨병 발 등과 같은 심각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이향림/서울시 북부병원 내과 과장]

따라서 당뇨가 의심되면 정기적으로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진단을 받고, 치료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합니다.

“운동과 식습관 변화가 이뤄져야 할 것이고, 당뇨가 진행하면서 경구혈당강화제나 인슐린 등을 사용해서 치료하게 됩니다.” [이향림/서울시 북부병원 내과 과장]

이밖에 전문가들은 당뇨병에 걸리고 나서 단 것을 많이 먹으면 병을 더 악화 시키지만, 평소 단 것을 많이 먹는다고 당뇨가 생기는 것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서울신문 성민수입니다.

글 / 성민수PD globalsms@seoul.co.kr

촬영‧편집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