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뜨거운 안녕’ 이홍기 “피 빨아먹는 악마역 해보고 싶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이돌 가수 이홍기


영화 '뜨거운 안녕'의 언론시사회와 기자간담회가 21일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남택수 감독과 주연 이홍기를 비롯 마동석, 임원희, 백진희, 심이영 등 주요 배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뜨거운 안녕'은 호스피스병동의 시한부 환자들을 돕는 휴먼 영화로 오는 30일 개봉한다. 이 영화는 아역배후 출신의 이홍기의 스크린 데뷔작이다.



이날 시사회에서 이홍기는 “앨범이 나올 때보다 더 떨리는 것 같다. 너무 긴장이 돼서 어젯밤에 잠을 이루지 못했다”며 “아직 정말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을 느꼈다. 감독님을 비롯 많은 스텝분들, 동료 배우분들이 잘 해주셔서 저의 못하는 부분이 감춰질 수 있었다”고 영화 데뷔 소감을 밝혔다.

그는 영화에서 아이돌 가수 ‘충의’역을 맡아 열연했다. 영화속 이아돌 가수 '충의'는 폭행 사건에 휘말려 호스피스 병동으로 사회봉사 명령을 받은 트러블 메이커이다.그는 봉사시간을 배로 쳐준다는 파격적인 조건에 넘어가 폐쇄 위기에 봉착한 병원을 살리기 위해 락 밴드 오디션에 참가하여 일을 꾸미게 된다.

▲ ▲ ‘뜨거운 안녕’ 영화 포스터


이홍기는 “시나리오를 받고 나서야 호스피스 병동에 관한이라는 것을 알았다. 경험하지 못했던 역이라 ‘과연 잘 해낼수 있을까’란 걱정이 많아 처음에는 포기하려고 했다”말했다.하지만 그는 “시나리오를 몇 번 더 읽어보니 잘 소화 해내면 제 인생에서 중요하고 의미가 깊은 영화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결국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에 맡은 아이돌 가수 ‘충의’역은 대한민국 최고의 아이돌 가수라 좋았다. 제가 대한민국에서 최고는 아니거든요.(웃음)”라며 “반항하고 투덜거리며 자신의 의견을 솔직하게 얘기하는 점은 저와 비슷하다. 그런면에서 연기할 때 어렵진 않았다. 감독님께서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고 촬영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 ▲ 배우 심이영(왼쪽부터), 가수 이홍기, 배우 백진희, 임원희, 마동석


이어 “제가 데뷔한지 7년이 되었는데 요즘 아이돌 가수분들은 정말 ‘만능’이다. ‘끼’가 많다. 다른 아이돌분들과 차별화라기보단 어떤 역할을 맡더라도 더욱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이다”고 강조했다. 또 “아역배우 출신이기 때문에 오히려 부담감이 크지만 ‘충의’처럼 모든 분야에서 최고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취재진이 "앞으로 어떤 연기에 도전하고 싶냐"는 질문하자 이홍기는 “저의 직업이나 이미지와는 정반대인 ‘악마’역할을 해보고 싶다.‘드라큘라’같은 존재가 실제 있었으면 좋겠다. 한번 물려보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사진·영상 손진호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