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꼭두각시’ 구지성 “이종수 몸매 정말 좋더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 레이싱모델 출신 배우 구지성


정상급 레이싱모델 출신의 배우 구지성 첫 영화 '꼭두각시'의 언론시사 및 기자간담회가 13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이종수-구지성의 19금 파격 베드신으로 개봉 전부터 화제가 된 '꼭두각시'는 국내 최초 '최면'을 소재로 한 공포 스릴러 영화로 무의식까지 조종하는 위험한 최면술을 통해 기존의 공포영화에선 볼 수 없었던 과감하고 강렬한 공포로 관객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첫 스크린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주연배우 인형 디자이너 현진 역을 맡은 구지성은 "작품을 하면서 한 사람 속 세 명의 캐릭터를 연기하는 것이 가장 힘들었지만 이종수·원기준 선배께서 많이 도와주셔서 그나마 편하게 촬영했다"며 "(관객분들이) 영화를 볼 때 '구지성'이 안 보였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레이싱모델 출신 배우 구지성


이어 "많은 분들께서 이 영화에 이렇게 관심을 가져줄 지 몰랐다. 버스에 붙어있는 영화포스터를 보고 깜짝 놀랐다"며 "영화를 보면서 '좀 더 열심히 잘할 걸'이란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극중 전라노출로 출연하는 상대배우 이종수에 대해 구지성은 "여자 관객으로서 이종수 몸매가 참 좋더라. 잘 봤다"고 말해 옆에 있던 이종수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 ▲ 배우 구지성, 이종수


최면을 실제 경험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구지성은 "예능 프로그램 같은 곳에서 마술하는 분들이 최면을 걸면 양파를 사과처럼 먹게 한다든지 전생이 어떤지 말하는 모습들을 보면 다 짜고 치는 거라고 생각해 믿지 않았다"며 "(출연 전엔) 최면의 존재를 믿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종수 선배가 연기를 하면서 실제 최면을 걸 때 쓰는 추를 사용했는데 추를 보고 연기를 할 때 정신이 잠을 깼을 때처럼 몽롱해져 NG를 내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구지성은 "전생을 알아보는 어플을 통해 전생을 확인했는데 조선시대 가난한 선비로 나왔다"며 "기회가 된다면 최면을 통해 전생에 대해 알아보고 싶다"고 말했다.

▲ ▲ 배우 원기준, 한소영, 구지성, 권영락 감독, 구지성, 이종수


한편 극중 정신과 의사 지훈 역의 이종수는 "내심 저도 남자인지라 구지성씨의 전라노출에 대해 관심이 높았는데, 영화를 보니 내 노출이 더 심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꼭두각시'는 사랑을 믿지 않는 정신과 의사 지훈(이종수 분)이 친구의 애인 현진(구지성 분)에게 '최면'을 이용해 마음을 얻게 되면서 벌어지는 섬뜩한 이야기를 다룬 영화로 오는 20일 개봉한다.

글·사진·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