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넘는다, 이형택”…윔블던 주니어 준우승 정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형택 원장님을 뛰어넘어 보겠습니다.”

한국 선수로는 최초로 윔블던 테니스대회 주니어 남자단식에서 준우승한 정현(17·삼일공고)이 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은빛 쟁반트로피를 들고 금의환향했다. 정현은 “윔블던이라는 큰 대회에서 준우승해 아쉽기도 하지만 엄청나게 기쁘다”고 입을 뗀 뒤 “앞서 서울과 김천 퓨처스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둔 덕에 자신감을 얻고 영국으로 건너갔다”고 말했다.



정현은 이어 “결승전에서 윔블던 1번 코트에 난생처음으로 서 봤는데, 그렇게 많은 관중 앞에서 경기한 적이 없어 처음에는 긴장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재미있게 칠 수 있었다”고 기억을 더듬었다. 그는 이어 “5-3으로 앞서다 1세트를 빼앗긴 것이 지금도 아쉽지만 다음 대회에서 더 잘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다짐했다.



응원해 준 팬들에게 감사의 말도 잊지 않은 그는 “앞으로 서브를 더 보완해서 이형택 원장님을 뛰어넘는 선수가 되겠다”면서 “주니어뿐 아니라 성인 무대에서도 우승 트로피를 가져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동행한 윤용일 삼성증권 코치 겸 남자국가대표팀 감독은 “이형택 이후 한국테니스가 침체에 빠졌지만 현이가 길을 텄다”면서 “사실 잔디 코트에서 열리는 대회라 경험 부족으로 좋은 성적을 기대하지 않았다. 서브 스피드를 지금보다 시속 20㎞ 이상 높여야 성인 무대에서도 성공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글 최병규 기자 cbk91065@seoul.co.kr

사진·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