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멸종위기 팔색조 번식지 남해 금산지구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해가 멸종위기종이자 천연기념물인 팔색조의 대규모 번식지로 밝혀졌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멸종위기종 2급이자 천연기념물 204호로 지정된 여름철새 팔색조의 대규모 번식지를 남해 금산지구에서 발견했다고 11일 밝혔다. 또한 공단은 팔색조의 산란·부화부터 새끼가 자라 둥지를 떠나기까지의 전 과정을 영상에 담았다고 전했다.



팔색조 둥지가 발견된 곳은 금산지구 사람의 접근이 어려운 깊은 숲속 계곡이다. 둥지는 소나무와 삼나무의 뾰족한 잎을 이용해 바위 위에 만들어졌다. 관찰 결과 팔색조가 산란 후 부화하는 데는 10일 정도가 걸리고 부화한 이후 새끼가 자라 둥지를 떠나기까지는 12일이 걸렸다. 공단 관계자는 “한려해상국립공원 금산지구에서 지난해 10쌍, 올해는 15쌍 이상의 팔색조가 발견된 것으로 미뤄 이 지역이 팔색조의 안정적인 번식지로 자리 잡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팔색조는 인도네시아,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에 주로 서식하며, 우리나라에는 번식을 위해 매년 5월쯤 찾아온다. 주로 우거진 숲속 어두운 바위 틈이나 바위 위에 둥지를 틀고 출입구를 만든 다음 바닥에 이끼를 깔고 4∼6개의 알을 낳는다.

글 / 세종 유진상 기자 jsr@seoul.co.kr

영상편집 /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