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꽝” 소리와 함께…아수라장 된 공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베이징 서우두공항에서 발생한 사제 폭탄 폭발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는 휠체어에 탄 남성의 몸에서 폭발물이 터지는 장면이 고스란히 담겨있다.

▲ 폭발 직전 모습
지중싱(34)씨가 공항 경찰과 실랑이를 벌이고 있다.


서우두공항 폭발사고는 지난 20일 오후 6시 24분(현지시각) 국제선 도착장 B출구 부근에서 산둥성 출신의 장애인 지중싱(34)씨가 사제 폭발물을 터뜨려 본인과 공항 경찰 요원 등 2명이 부상당한 사건이다. 이 사건 이후 중국 당국은 주요 공항의 보안검색을 대폭 강화했다.



지 씨는 지난 2005년 불법 오토바이 기사로 일할 당시, 단속 경찰의 구타로 척추를 다쳐 장애인이 됐다는 이유로 정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했지만 패소했다. 이후 여러 차례 베이징으로 상경해 중앙정부 기관에 억울함을 호소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이에 앞선 지난달 7일에는 중국 푸젠성 샤먼시에서 사회에 불만을 품은 한 남성이 버스에 불을 질러 47명이 사망하고, 34명이 부상당했다.

사진·영상=유튜브

성민수 PD globalsm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