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뿔쇠오리 번식생태 30년만에 최초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인 뿔쇠오리의 먹이활동 경로와 번식 성공률 등이 최초로 확인됐다.



국립공원연구원은 지난 3월부터 6월까지 신안군 구굴도에서 뿔쇠오리 22쌍의 번식 둥지를 관찰한 결과 19개의 알 가운데 10개(53%)가 부화해 바다로 나가는 데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원은 2011년부터 신안군 구굴도에서 뿔쇠오리의 번식 개체군 크기, 번식 성공률, 주요 먹이활동 지역 등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뿔쇠오리는 번식 둥지가 있는 구굴도에서 20∼50㎞까지 이동했다가 24시간 만에 되돌아오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가 진 후 번식지로 돌아와 주변 해상에서 3시간 정도 머문 후 둥지로 이동하는 사실도 밝혀냈다.

연구원은 뿔쇠오리를 보호하려면 번식지와 먹이활동을 하는 주변 해역까지 함께 보호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연구원은 이번에 확인된 번식 생태는 1983년 국내에서 뿔쇠오리가 발견된 이후 30년 만에 처음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뿔쇠오리는 우리나라와 일본의 무인도에서만 번식하며 개체 수는 1만 마리 이하로 추정된다. 우리나라에서는 멸종위기 2급, 천연기념물 450호로 지정돼 있다.

글 / 세종 유진상 기자 jsr@seoul.co.kr

영상편집 /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