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400kg의 마이클 구하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이클 구하기
400kg가 넘는 뭄무게를 지닌 마이클이 건설장비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한 남성을 구하기 위한 기이한 응급구조가 화제다
. 지난달 26(현지시각) 독일 라인란트에 사는 마이클(29)은 급성 위통으로 응급실에 구조요청을 했다. 간단한 응급호송 이었지만 보통 때와 달랐다. 문제는 400kg가 넘는 그의 몸무게

.




당시 촬영한 사진 영상을 보면 마이클을 집밖으로 빼내기 위해 벽을 허물고
, 건설 장비를 이용하여 이동시키는 사진들이 함께 등장한다. 구조대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그는 무사히 병원에 도착할 수 있었다. 이날 마이클을 병원에 보내는데 6시간이 걸렸다.



사진
·영상=유튜브

성민수 PD globalsm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