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메디컬 탑팀’ 정려원 “이상형은 연하남 민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고봉PD goboy@seoul.co.kr


영화 ‘통증’(2011년)으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였던 배우 권상우와 정려원이 또 한 번 의기투합한 MBC 새 수목드라마 ‘메디컬 탑팀’(극본 윤경아·연출 김도훈·제작 에이스토리)이 안방극장을 두드린다.

24일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메디컬 탑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김도훈 PD와 출연배우 권상우, 정려원, 주지훈, 오연서, 최민호가 참석했다.



정려원과 다시 연기 호흡을 맞춘 외과 의사 박태신 역의 권상우는 “사실 배우들이 두 작품을 함께 한다는 게 쉽지 않다. 전혀 모르는 여배우와 연기 하는 것보다는 편하다”며 “정려원 씨는 착해서 남이 말하는 것도 잘 받아들이기 때문에 편하게 이야기 할 수 있어서 잘 맞다”고 소감을 밝혔다.

흉부외과 서주영 역을 맡은 정려원은 “권상우, 주지훈, 민호 중에 어느 쪽이 이상형에 가깝냐”는 질문에 한 치의 기다림도 없이 “민호씨가 좋다. 요즘 연하 동생들이 귀엽다. 애교도 많이 부리고”라고 답해 현장을 웃음 짓게 했다.

▲ 사진제공: MBC


한편 그룹 샤이니의 민호가 흉부외과 전공의 3년차 김성우 역으로 의사 연기에 도전해 눈길을 끈다. 최민호는 “처음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 너무나 좋았다. 무엇보다 훌륭한 감독님과 연기자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며 소회를 밝혔다. 이어 “촬영 현장에서 예쁨 받기 위해 열심히 촬영에 임하며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 좋은 모습으로 찾아뵙겠다”고 덧붙였다.

‘메디컬 탑팀’은 MBC 수목드라마 ‘투윅스’ 후속작으로 오는 10월 9일 첫 방송된다.생사를 오가는 절박한 현장 속에서 최고의 의료진들이 모여 환자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을 그렸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