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모유 수유로 처지고 작아진 가슴, 그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모유 수유에 대한 장점이 부각되면서 아이의 면역성과 아토피 예방을 위해 모유 수유를 하는 여성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국내 모유 수유율은 2012년 36.2%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도 이를 반증한다.

실제로 모유수유는 아기 성장에 적합한 최고의 영양소를 공급해 준다. 아기의 면역력과 신경발달?지능발달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산모에게도 유방암과 난소암 예방, 출산 후 다이어트 등의 효과가 있다.

그러나 모유수유가 모든 면에서 좋게 작용하는 것은 아니다. 모유수유를 한 많은 여성들은 모유수유 후 가슴 때문에 많은 고민을 털어놓는다.

강태조 유진성형외과 원장은 "모유수유를 중단하게 되면 수유를 하기 위해 커졌던 가슴의 지방과 유선조직이 갑자기 수축하면서 가슴의 탄력이 저하되고 유방이 아래로 처지는 유방하수를 발생시켜 가슴이 작아지며 탄력도 떨어지게 된다"며 "한번 늘어진 조직은 원상태로 돌아가기 힘들어 임신과 수유를 반복할수록 가슴은 더욱 아래로 처지게 된다. 또 모유 수유로 인해 유두모양이 틀어지고 꺾이게 된다"고 전했다.

문제는 가슴이 작아지면서 오는 여성들의 심리상태다. 이 같은 변화로 많은 여성들은 자신감이 떨어질 뿐만 아니라 심한 경우 우울증까지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강 원장은 "처지고 작아진 가슴으로 마음 고생하는 엄마들이 늘면서 최근에는 자가지방 가슴성형을 받는 경우가 많아지고 있다"며 "꺼진 부분을 확대하고 교정수술로 원래의 모양을 찾으면서 자가지방을 통해 임신에 의한 뱃살도 한 번에 해결하기 위한 것이다. 또 이를 통해 심리적 안정감도 되찾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