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이영아, 이수아 작가에게 “대본에 야한 대사들이 많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문성호


E 채널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 ‘실업급여 로맨스(극본 이수아, 연출 최도훈)’ 제작발표회가 30일 서울 중구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연출을 맡은 최도훈PD와 이수아 작가, 배우 이영아, 남궁민, 배슬기, 서준영이 참석했다.

▲ 사진=문성호


극중 잘나가는 드라마 작가를 꿈꾸는 실업급여 수급자 승희역의 배우 이영아는 “매번 망가지는 캐릭터를 많이 맡는다” 라는 MC의 질문에 “늘 망가지는 연기를 많이 했다. 예전에 신분이 높은 배역의 연기를 한 적이 있었는데, 그 역할이 더 힘들었다. 현재의 역할이 더 편한거 같다.”라고 말해 출연배우들을 놀라게 했다.

▲ 사진=문성호


이어 이영아는 극본을 맡은 이수아 작가에게 “대본에 참 야한 대사들이 많다. 그런건 어떻게 쓰셨나요?”라는 거침없는 질문을 던졌다. 이에 이수아 작가는 “스탭들이나 감독님들 말씀하는 거 열심히 듣고 관찰을 많이 했다”라며 순간적 위기를 모면했다.



총 10부작 ‘실업급여 로맨스’는 드라마 작가를 꿈꾸는 실업급여 수급자 승희(이영아)가 임시계약직 공무원으로 일하는 첫사랑 종대(남궁민)와 재회하며 벌어지는 헤프닝을 다룬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오는 10월 5일 티캐스트 9개 채널(E채널, 스크린, 드라마큐브, 채널 뷰, 패션앤, 씨네프, FOX, FOXlife, FX)에서 케이블 최초로 동시 방영한다.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