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 전야제…핸드프린팅 개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제18회 부산국제영화제가 전야제 행사로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2일 오후 부산 남포동 BIFF광장에서 열린 전야제 행사에는 이용관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과 허남식 부산시장, 임권택 감독, 배우 강수연 등이 참석했다.



임권택 감독은 축사에서 “부산국제영화제는 아세안을 넘어 전 세계인이 공유하는 영화제”라며 “부산이 문화의 불모지라는 말을 들을 때도 있었는데, 부산국제영화제로 인해 문화로 가득 찬 도시가 됐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해 핸드프린팅을 한 영화배우 신영균과 일본 영화감독 와카마츠 코지, 멕시코 영화감독 아르투로 립스테인, 폴란드 영화감독 아그니에슈카의 핸드프린팅 제막식으로 영화제의 의의를 더했다.

제막식에 이어 진행된 축하공연에서는 코요테, NRG 등 초청가수의 무대가 펼쳐져 PIFF 광장에 모인 많은 부산 시민들에게 볼거리를 더했다.

부산국제영화제는 70개국에서 출품된 301편의 영화들을 초대해 열흘간 부산 해운대 일대에서 상영되는 부산 최대의 영화축제이다.

부산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