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화로 선보이는 정연식 감독의 웹툰 ‘더 파이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sungho@seoul.co.kr


15일 서울 압구정CGV에서 영화 ‘더 파이브(감독 정연식)’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연출을 맡은 정연식 감독을 비롯해 배우 김선아, 마동석, 신정근, 정인기, 이청아, 박효주, 온주완이 참석해 제작과정 등을 소개했다.



연기 변신에 도전한 배우 김선아는 다섯 번의 펌(perm)으로 바스러질 듯한 거친 머릿결을 연출해 내고 휠체어를 탄 채 소화하기 어려운 액션 연기를 펼치는 등 생애 첫 스릴러 영화에 도전한다.

▲ 사진=sungho@seoul.co.kr


김선아는 “하반신을 못 쓰는 역할이라 휠체어 연습을 많이 했다. 연습하면서 보는 느낌과 달라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하체를 쓰지 못하는 설정이기 때문에 무릎과 발목을 완전히 묶었다. 하체 밑으로 움직임이 있으면 안되기 때문에 상체만 움직이다 보니 다치기도 했다. 그때 다쳤던 팔이 낫지 않아 고생하고 있다”고 연기 연습의 고충을 털어놨다.

영화 ‘더 파이브’는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영화로 2011년 연재 당시 화제를 모았던 인기 웹툰이며 정연식 감독의 데뷔작이다.

▲ 사진=sungho@seoul.co.kr


정연식 감독은 “영화를 준비하면서 교통사고를 세 번 당했는데, 입원을 할 때마다 한 편씩 영화 시나리오를 완성했다. 그 중 한편이 ‘더 파이브’였다”고 말했다.

한 살인마로부터 사랑하는 가족을 잔인하게 잃은 은아(김선아)가 몸이 불편한 자신을 대신 할 네명(마동석, 신정근, 정인기, 이청아)과 함께 복수를 계획하는 스릴러 영화다.

다음달 14일 개봉.

장고봉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