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말 많고 탈 많은 ‘기황후’, 판단은 시청자의 몫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기황후’는 픽션 사극이며 즐거움을 주는 것이 기획의도다”

역사왜곡 논란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MBC 새 월화극 ‘기황후’가 24일 오후 서울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제작발표회를 갖고 관련 입장을 밝혔다.

연출을 맡은 한희 감독은 “실존 인물과 사건들은 충분히 역사적 고증을 토대로 담았다”면서도 “핵심적인 이야기들은 대부분 창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작진의 의도와는 다르게 논란과 우려의 시선들이 많아서 가상의 인물로 바꾸게 됐다”고 덧붙였다.



‘기황후’는 칭기즈칸이 세운 대원제국을 37년간 뒤흔든 기황후의 이야기를 그린 50부작 드라마로, 악행과 패륜을 저지른 역사 속 폭군 고려 28대 왕 ‘충혜’를 강대국 원나라에 맞서 싸우는 자주적 왕으로 설정하면서 역사 왜곡 논란의 중심에 섰다.

정경순 작가는 “기승냥(하지원 분)이 황후에 오르기까지의 이야기를 담을 것”이라며 “드라마와 역사가 구분이 되게 하려고 한다. 드라마 말미에는 기황후에 대해 안 좋은 부분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주연배우 하지원은 “내가 느낀 기황후의 향기를 시청자들이 느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출연 소감을 말했다. 이어 주진모는 “가슴 아픈 사랑을 하는 남자, 때로는 왕으로서 고뇌하는 모습을 보여 줄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불의 여신 정이’ 후속으로 방송되는 ‘기황후’는 오는 28일 첫 방송 된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