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류현진 약속 잘 지키고 9개월 만의 금의환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sungho@seoul.co.kr


9개월 만의 금의환향이었다.

지난 1월 23일 미국으로 갔던 류현진(27·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 첫해를 화려하게 마무리하고 29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입국장 주변은 그의 귀환을 환영하는 인파로 북새통을 이뤘고 많은 취재진이 몰렸다.



앞서 미국 로스앤젤레스(LA)공항에서 류현진은 통역 마틴 김과 친형 현수씨, 매니지먼트사인 보라스 코퍼레이션의 전승훈 이사와 함께 귀국 항공기에 몸을 실었다. 류현진은 취재진과 몰려든 사람들을 피해 전 이사 등 뒤로 숨는가 하면 “한국에 가니 정말 좋겠다”는 취재진 말에 “이제 다시 여기에 안 오려고요. 올해는”이라고 대꾸하는 등 들뜬 표정을 숨기지 않았다.

메이저리그 첫해 30경기에서 14승8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한 류현진은 신인 선발 투수 가운데 가장 많은 192이닝을 소화하며 팀의 포스트시즌(PS) 진출에 힘을 보탰고 특히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무실점을 기록하며 야구 팬들에게 강한 인상을 심었다.

특히 9개월 전 LA로 떠나면서 자신과 했던 약속을 대부분 지켜 눈길을 끌었다. 당시 “3선발 정도 되면 만족할 것 같다”고 말했는데 실제로 시즌 내내 3선발 역할을 무난히 해냈다. 또 두 자릿수 승리와 최대한 낮은 평균자책점을 목표로 제시했는데 이를 달성했다.

마지막으로 “돌아올 때 오늘처럼 취재진이 많이 나와 이렇게 인터뷰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그 약속도 지켰다. 그의 입국 모습을 한 케이블 채널이 한 시간 동안 생중계할 정도로 환대를 받았다.

▲ 사진=sungho@seoul.co.kr


공식 기자회견은 다음 달 1일 오후 3시 서울 광진구 광장동 쉐라톤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다.

글 /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영상 /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