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문재인 검찰 출석 “잡으라는 도둑은 안 잡고 오히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민주당 의원이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폐기 의혹과 관련, 6일 오후 검찰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문 의원은 이날 오후 1시 47분쯤 변호인과 함께 서울 서초동 검찰청사에 도착했다.

문 의원은 취재진에 둘러싸여 “국민들은 이미 다 알고 있다. 노무현 전 대통령과 참여정부는 NLL을 확실하게 지켰다”면서 “대화록은 멀쩡하게 잘 있다”고 밝혔다.

문 의원은 그러면서 “이 사건의 본질은 참여정부가 국정원에 남겨 놓은 국가 기밀기록을 국정원과 여당이 불법적으로 빼돌리고 내용을 왜곡해 대통령 선거에 악용한 것”이라면서 “이번 검찰의 수사는 잡으라는 도둑은 안 잡고 오히려 신고한 사람에게 너는 잘못이 없느냐고 따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의원이 도착하기 한시간 남짓 전부터 문 의원의 지지자들이 검찰청 현관 앞에 대거 모였고, 문재인 서포터즈 회원들은 안개꽃 다발을 들고와 문 의원을 응원했다. 안개꽃의 꽃말이 ‘정직’이라 준비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지지자들은 문 의원이 검찰에 도착하자 “문재인 파이팅, 문재인 대통령”, “부정선거 규탄한다.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등의 구호를 연호하기도 했고 ‘검찰은 정치를 하지 말고 수사를 하라’는 피켓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 2부(김광수 부장검사)는 지난 2일 문 의원에게 “가급적 이른 시일에 참고인 신분으로 나와 조사를 받으라”며 출석을 요구했다.

검찰은 문 의원을 상대로 2007년 회담 이후 생산한 회의록이 대통령기록물로 지정됐는지와 회의록 수정본이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되지 않은 경위, 회의록 초본이 삭제된 이유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문 의원은 2007년 당시 청와대 비서실장으로 있으면서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았고 이후 회의록 생산과 대통령기록관 이관 과정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사진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영상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