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남자 기생들의 사랑 이야기 ‘풍월주’, 더 애잔해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자 기생들의 이야기를 다룬 창작 뮤지컬 ‘풍월주’가 더욱 새로워진 모습으로 무대에 올랐다.

‘풍월주(風月主)’는 신라시대 높은 신분의 여성들을 접대하는 남자 기생을 일컫는다. 뮤지컬 ‘풍월주’는 남자기생 ‘열’과 그의 곁에서 항상 함께하는 운명의 친구 ‘사담’ 그리고 ‘열’을 사랑하는 진성여왕, 이렇게 세 남녀의 비극적 사랑을 그렸다.

‘풍월주’는 2012년 초연 당시 흥행성과 작품성을 동시에 인정받았다. 당시 연출을 맡은 이재준 감독으로부터 바통을 넘겨받은 이종석 감독은 “초연 당시 느꼈던 아쉬운 부분들을 보완하려 했다”고 말했다.

22일 오후 서울 대학로 동숭아트센터에서 열린 프레스콜에서 이 감독은 “특히 인물들의 관계에 무게를 뒀다. 사랑을 느끼는 감정은 직책과 상관없이 동일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등장인물들을 수평에 놓으려고 노력했다”며 “같은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사랑 이야기를 담아내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스타마케팅 보다는 탄탄한 스토리와 출연 배우들의 연기력으로 무장한 뮤지컬 ‘풍월주’는 내년 2월 16일까지 동숭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