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스코리아’ 이선균 “시청률 신경 안써”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경이 안 쓰인다면 거짓말이다. 쟁쟁한 배우들이 나오고,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방송하기 때문에 걱정된다”

MBC 새 수목드라마 ‘미스코리아’(극본 서숙향, 연출 권석장)에 출연하는 배우 이선균이 전지현, 김수현 주연의 SBS 새 수목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와 동시간대에 맞붙게 된 것에 대해 부담감을 나타냈다.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파티오나인에서 열린 ‘미스코리아’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이선균은 상대 드라마에 대해 높이 평가하면서도 “시청률은 크게 신경 쓰지 않을 것”이라며 “좋은 드라마를 만들면 시청률은 물론 호응을 받을 거라 생각한다.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미스코리아’는 1997년 IMF 시절을 배경으로, 위기에 처한 화장품 회사를 살리기 위해 김형준(이선균 분)과 그의 동료들이 고교시절 퀸카였던 오지영(이연희 분)을 미스코리아로 만드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이선균은 파스타(2010년)와 골든타임(2012년) 등의 작품을 통해 까칠하면서도 인간적인 매력을 가진 따뜻한 캐릭터로 사랑을 받았다. 이번 작품에서는 화장품 회사 사장, ‘마초 엘리트’ 김형준 역을 맡았다. 이선균은 “(극중) 상황이 절박하다 보니 ‘마초 엘리트’ 보다는 사실상 ‘찌질한 캐릭터’에 가깝다”고 설명했다.

‘메디컬 탑팀’ 후속작인 ‘미스코리아’는 이선균을 비롯해, 이연희, 이미숙, 이성민, 송선미, 이기우, 고성희 등이 출연한다. 오는 18일 첫 방송된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