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제32회 서울현대도예공모전’ 시상식 개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신문사 주최 ‘서울현대도예공모전’ 시상식이 19일 오후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에서 열렸습니다.

1980년부터 시행한 ‘서울현대도예공모전’은 한국 도예의 발전과 도예 인구의 저변확대를 위해 마련된 행사로, 올해로 32회째를 맞이했습니다.

[인터뷰: 이철휘/서울신문사 사장]

“(서울신문은) 한국 도예의 발전을 위해 30여 년간 (서울현대도예공모전) 행사를 주관해오고 있습니다. 그동안 많은 작가들을 배출했고, 그 분들이 한국 도예의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에, 저희도 많은 보람을 느끼고 있습니다”

이날 시상식에선 강소연(29) 작가의 ‘골드핑거(Goldfinger)’가 대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우수작은 현대도예(조형) 부문에서 이은정(28) 작가의 ‘마리’가, 세라믹디자인 부문에서는 은소영(30) 작가의 ‘나만의 공간3’이 각각 선정됐습니다.

[인터뷰: 강소연(29)/대상 수상자]

“‘골드핑거’는 암술과 수술이 없는 꽃을 형상화한 작품입니다. 퇴폐적이고 스산한 느낌과 함께, 신전의 재단과 같은 성스러움을 교차하여 표현했습니다.”

SK텔레콤과 KDB산업은행, 한국도자기가 후원하는 ‘제32회 서울현대도예공모전’에는 152점(현대도예 부문 108점, 세라믹디자인 부문 44점)의 우수한 작품들이 출품돼 뜨거운 경쟁을 펼쳤습니다.

[인터뷰: 우관호/심사위원장]

“오늘 수상한 분들을 포함해서 입선하신 분들까지 더욱 정진하셔서 좋은 작품 활동을 부탁드립니다”

‘서울현대도예공모전’ 수상작들은 오는 25일까지 서울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제7전시실)에서 만나볼 수 있습니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