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대낮 초등학생 납치한 20대 검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크리스마스 이브 오전 학교에 가던 초등학생 2학년 여자아이가 납치됐다가 3시간 30분 만에 구조된 아찔한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등교 중인 초등학생 A(8)양을 납치하고 부모에게 몸값 3000만원을 요구한 혐의로 조모(28)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조씨는 이날 오전 8시 35분쯤 성동구 금호동의 한 초등학교 주변에서 학교로 향하던 A양을 자신의 쏘렌토 승용차에 태워 납치했다. A양을 차에 태운 조씨는 금호동과 행당동 일대를 다니면서 오전 10시부터 A양의 부모에게 세 차례 전화를 걸어 3000만원을 현금으로 준비해 보내라고 협박했다.

경찰은 A양의 부모로부터 딸이 납치됐다는 신고를 받은 뒤 성동구 일대에서 검문 작업을 벌였고 낮 12시 19분쯤 금호사거리에서 조씨의 차량을 발견해 검거했다. 이 과정에서 조씨는 경찰의 검문에 불응하며 차를 몰아 달아났다. 경찰은 약 2㎞가량 추격전을 벌인 뒤 납치범을 잡을 수 있었다. 붙잡힌 조씨의 차량 안에서는 납치 범죄에 사용하기 위해 준비한 것으로 추정되는 노끈과 포대 자루 등이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범인의 차를 세우기 위해 경찰차로 충돌하는 과정에서 일부 직원이 부상을 당했지만 A양은 안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조씨를 상대로 범행 동기와 공범이 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글/윤샘이나 기자 sam@seoul.co.kr

영상/연예·영상팀 @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