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서울신문-한양대학교 산학협력 협약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서울신문과 한양대가 26일 강사 파견과 강의 지원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산학협력 협약식(MOU)을 했다. 이번 협약으로 서울신문은 2014학년도 1학기부터 한양대ERICA 캠퍼스에 개설된 교양 과목 ‘대한민국 트렌드’(가제)에 매학기 기자 12명을 강사로 파견한다.

이철휘 서울신문사 사장은 이날 서울 중구 태평로1가 서울신문사를 방문한 임덕호 한양대 총장과 협약서를 교환하고 “언론사가 대학과 산학협력한 사례가 그리 많지 않다”면서 “긴 역사를 가진 한양대와 서울신문이 보다 큰 일을 해나가는 시초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임 총장은 “학생들이 취업 현장에 내몰리면서 사회적 책무에 소홀하다는 아쉬움을 느껴왔다”면서 “저널리스트의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통해 잠자고 있는 학생들의 의식을 깨우고 건전한 비판 의식을 함양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또 “이번 협약은 기존의 수익사업 중심인 산학협력의 개념을 완전히 바꾸는 계기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서울신문과 지식, 정보 교류를 장려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언론사와 대학이 교육 과목에 관해 협력식을 갖는 것은 처음이다.

협약식에는 임 총장 외에도 박상천 한양대ERICA 부총장, 한상필 한양대ERICA 기획홍보처장, 전범수 한양대ERICA 기초융합교육원장이 참석했다. 서울신문에서는 이 사장과 안용수 전무, 이목희 이사, 오병남 이사, 구본영 논설위원실장, 곽태헌 편집국장이 자리했다.

글 / 명희진 기자 mhj46@seoul.co.kr

영상 / 연예·영상팀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