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응답하라 유연석 일냈다…‘프리허그 해보지도 못하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에게 칠봉이로 잘 알려진 배우 유연석이 사고를 쳤다.

28일 오후 서울 명동 예술극장 앞에서 진행 예정이던 프리허그 이벤트가 수많은 인파로 취소됐다. 이번 이벤트는 케이블채널 tvN에서 인기리에 방영중인 ‘응답하라1994’의 시청률 공약에 따른 계획이었다.

앞서 유연석은 시청률 10%가 넘으면 명동에서 야구 유니폼을 입고 프리허그를 하겠다는 공약을 밝힌 바 있다. 비록 시청률이 10%대에 미치진 못했지만 유연석이 그동안 성원에 보답하고자 계획 했던 것. 체감온도 영하 12도의 매서운 추위에도 불구하고 행사 2시간 전부터 수많은 인파가 모여 들었다. 여기에 주말을 이용한 나들이객들과 겹치며 일촉즉발의 안전사고 위험이 따랐다.

결국 오후 4시, 경찰이 투입돼 행사가 취소되었음을 알리며 팬들을 해산시켰다. 주최측의 미숙한 진행으로 인해 행사에 참석한 팬들은 허탈감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응답하라1994’ 출연배우들은 시청률이 10%가 넘게 되면 이행할 각자의 공약을 밝힌바 있다. 쓰레기 역의 정우는 명동거리에서 프리허그를, 고아라는 애장품을 선물하겠다고 했고, 손호준과 김성균은 명동에서 1994년을 재현하겠다는 이색 공약을 내걸었다.

‘응답하라1994’는 오늘 저녁 마지막회가 방송된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