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응사’ 정우 프리허그 현장 영상…번호표 300장 순식간 동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응답하라1994’에서 쓰레기 역으로 활약한 정우가 시청자와의 약속을 지켰다.

정우는 31일 오후 서울 명동 롯데백화점 앞에서 프리허그 이벤트를 진행했다. 그는 앞서 시청률 10%가 넘으면 명동에서 프리허그를 하겠다는 공약을 밝혔었다.

이날 명동엔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정우를 보기 위해 수많은 팬들이 몰리며 그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정우는 “새벽부터 기다리셨다고 들었다. 마음은 새벽에라도 달려오고 싶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편 지난 28일 명동에서 진행된 유연석의 프리허그 이벤트는, 많은 팬들이 몰리면서 안전상의 이유로 취소된 바 있다. 거기에 따른 염려로 이번 행사는 사전에 번호표를 나눠주는 진풍경을 연출하기도 했다. 300명에게 주어지는 번호표 배부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시작, 30분 만에 모두 끝났다.

지난 주말 방송된 ‘응답하라1994’ 마지막회는 평균 11.9%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막을 내렸다. 이는 지상파를 제외한 드라마 시청률 중 역대 최고 기록이다. ‘응답하라1994’는 공중파에 비해 낮은 제작비로 스타배우 하나 없이 탄탄한 스토리와 신선한 기획력으로 성공한 드라마로, 작은 고추가 맵다는 것을 잘 보여준 작품이다.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