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두바이 새해맞이 불꽃축제로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두바이에서 세계 최대의 불꽃쇼가 펼쳐졌다.

1일 자정 새해를 맞아 아랍에미레이트(UAE) 두바이에서 펼쳐진 불꽃축제는 두바이의 인공 섬 ‘팜 주메이라’와 그 주변 99.4km에 달하는 해안선에서 진행됐다.

동영상 사이트 유투브 등에 공개된 불꽃축제 영상은 장관을 연출했다. 영국 언론 메트로의 보도 내용에 따르면 이 불꽃축제는 “아랍에미레이트 국기는 물론 나는 매, 일출 등을 불꽃으로 형상화 했으며, 이 행사를 위해 100여대의 컴퓨터로 컨트롤하는 400여개의 발사대에서 50만여 개의 폭죽을 발사했다”고 행사를 담당한 예술단의 배럿 위스먼 부회장의 말을 전했다.

한편 이번 불꽃축제는 기네스 기록에도 도전했다. 지금까지의 기록은 지난해 11월 쿠웨이트 정부가 제헌절 50주년을 기념한 불꽃축제에서, 7만 여개 이상의 폭죽을 쏘아 올리며 기록을 세웠다. 이번 두바이에서 펼쳐진 불꽃축제는 시작 1분도 채되지 않아 10만개의 폭죽이 터져 기네스 기록을 가볍게 경신했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혹시 컴퓨터 그래픽은 아니겠지”, “화려한 불꽃쇼에 눈을 땔 수가 없네”, “저 불꽃처럼 새해에는 대박이 터지길 바란다” 등 다양한 반응들을 보였다.

영상팀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