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새해 전야 생방중 미모의 만취女에 봉변당한 기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폭스뉴스가 새해 전야 생방송중 술에 취한 여성으로부터 봉변을 당했다.

지난 31일 밤 폭스뉴스는 플로리다 마이애미 해변에서 벌어지는 새해 전야파티 현장을 생방송으로 연결했다.



문제는 폭스뉴스의 필 키팅 기자가 새해 전야 분위기를 만끽하고 있던 미모의 여성들에게 새해 메시지를 부탁한 뒤 발생했다.

늘씬한 미모의 여성이 술에 잔뜩 취해 입에 담지 못할 욕설을 내뱉은 것. 그녀는 모든 시청자들이 보고 있는 카메라 앞에서 “이제 2014년까지 5분 남았어. 빨리 ××하러 가야지”라고 소리를 질렀다.

키팅 기자는 “어 어~”하며 당황하다가 성급히 다른 사람들을 인터뷰하기 위해 자리를 떴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