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170m 타워 꼭대기서 던진 농구공 링 안에 ‘쏙’ 감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구코트가 아닌 170m 타워 상공에서 농구공을 던져 슛을 성공시킬 수 있을까?

약 200만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튜브 스타인 호주의 ‘듀드 퍼펙트’(Dude Perfect)팀이 바로 불가능을 가능케 한 주인공들.

‘듀드 퍼펙트’는 농구공과 원반던지기 등으로 어려운 트릭샷에 도전하는 텍사스 A&M 대학의 묘기 농구팀이다.

지난해 12월 30일 유튜브에 게재된 이들 영상에는 미국 달라스에 있는 561피트(약 170m) 높이의 리유니언 타워(Reunion Tower) 스카이라인에서 공을 던져 슛을 성공하는 장면이 담겼다.

영상에는 ‘듀드 퍼펙트’의 멤버 타일러 토니가 타워 꼭대기에서 공을 던지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며, 타워 아래쪽 주차장에는 두 명의 멤버 코디 존스와 가렛 힐버트가 이동 농구 골대를 들고 공 받을 준비를 하고 있다.

도전에 앞서 그들은 워키토키(소형 무선 전화기)를 통해 서로의 위치를 몇 차례 조정한다. 드디어 토니가 “리유니언 타워 샷”이라고 외친 뒤 농구공을 있는 힘껏 던진다. 공은 170m 아래로 포물선을 그리며 떨어지고 두 명의 멤버는 공을 받기 위해 왼쪽 앞으로 이동한다.



영상은 조작이 없다는 것을 보여주려는듯 공이 던져진 순간부터 한 컷으로 길게 보여준다. 농구공은 마침내 클린샷으로 그물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이어 환호가 터져나온다.

‘듀드 퍼펙트’는 슛 성공을 자축하고, 트릭샷을 할만한 다른 장소를 시청자에게 제안하면서 영상은 끝이 난다.

시청자들의 베스트 추천 장소인 미국 자유의 여신상과 두바이 부르즈 칼리파가 그들의 다음 트릭샷의 도전 장소가 될 지 기대된다.

사진·영상=유튜브 캡처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