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이클 베이 감독, 삼성과 공동마케팅 홍보현장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이클 베이 감독이 좀처럼 보기 힘든 황당한 퇴장 장면을 연출했다.

7일(현지시간) 부터 개최되는 세계 최대 가전박람회 ‘CEC 2014’ 개막을 하루 앞둔 6일, 라스베이거스 만달라이 베이에서 열린 ‘삼성전자 프레스 컨퍼런스’ 현장에서 촬영된 영상이 유튜브 등을 통해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세계 각지의 매장에 5~7대의 곡면 UHD TV를 둥글게 배치, 마이클 베이 감독의 신작 영화 ‘트랜스포머4’를 상영하는 공동 마케팅을 벌이기로 했다. 이에따라 마이클 베이 감독이 홍보차 직접 무대에 올랐다.

공개된 1분 30여 초 분량의 영상에서는 사회자의 소개와 함께 무대에 오른 마이클 베이 감독이 본인 소개와 함께 간단한 인사말을 한다.

하지만 본격적으로 발표를 진행하려는 순간 프롬프터에 에러가 발생하자, 급 당황한 기색을 보인다. 그는 어떻게든 발표를 이어가려 하지만, 여의치 않은 듯 잠시 후 “미안하다” 말과 함께 고개를 숙인 채 무대를 내려간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질 때가 있는 것 같다”, “마이클 베이 감독은 확실하게 홍보하고 주목 받는 방법을 아는 듯” 등과 같은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