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젖은 티셔츠 1분만에 얼음으로…가공할 북미 한파 위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악의 한파가 북미 지역을 강타한 가운데 1분만에 젖은 티셔츠가 얼음으로 변하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영상을 보면 미국 아이오아주 더뷰크에 있는 스포츠 매장의 한 남성이 물에 젖은 티셔츠를 들고 있다. 상점 밖의 체감온도는 영하 45도.

사람의 인적조차 없는 바깥의 추위가 어느 정도인지 보여주기 위해 남성은 젖은 티셔츠를 가지고 밖으로 나간다.



10여초가 지나기도 전에 티셔츠는 점점 딱딱해지고 남성은 티셔츠를 천천히 흔들어 모양을 만들어 간다. 1분여만에 티셔츠는 완전하게 얼어붙는다. 혹한의 날씨가 놀랍다는듯 남성은 티셔츠 안을 들여다본다.

한편 새해 벽두부터 찾아온 한파로 인해 하와이를 제외한 미국 전역과 캐나다 전체가 꽁꽁 얼어붙었다. 체감온도 영하 52도를 기록한 몬태나를 비롯 일리노이, 인디애나 등 중서부 지역 대부분이 영하 40도에서 50도까지 떨어졌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