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천하태평’한 나무늘보의 식사법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손가락 하나 까딱하기 싫어하는 듯한 자세로 식사를 하는 ‘나무늘보’ 영상이 화제다.

평균 시속 900m로, 세상에서 가장 느린 동물중 하나인 나무늘보의 이런 식사 모습이 8일 미국 동영상 사이트 브레이크 닷컴(Break.com)과 SNS 등을 통해 공개됐다.

영상을 보면 당근, 양파와 같은 먹이가 담긴 접시가 놓여있고, 나무늘보는 그 옆에서 세상에서 가장 편한 자세로 하늘을 보며 누워서 먹이를 먹고 있다.

마치 슬로우 비디오를 보는 듯 느릿느릿 먹이를 입으로 가져간다. 먹이는 아예 쳐다보지도 않은 채 발에 잡히는 대로 입으로 가져가 웃음을 자아낸다.

이 나무늘보의 특이한 점은 당근만 편식한다는 것. 일단 먹이를 잡으면 먼저 코로 가져가서 냄새를 맡아 당근임을 확인하고 입에 넣는다. 또 먹이를 제대로 집지 못해 접시 위를 더듬더듬하면서도 몸은 ‘절대’ 일으키지 않는 모습이 우스꽝스럽다.

1분 10여 초 분량의 이 영상은 이미 지난해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공개돼 44만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