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우체국 턴 강도’ 무모하거나 아니면 대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이 크리스마스 이브인 지난달 24일 영국에서 일어난 우체국 강도 영상을 띄웠다.



범인은 이날 오전 11시쯤 우체국에 침입했다. 물론 우체국 내부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에 범행이 찍혔다. 범인은 창구 안쪽으로 들어가기 위해 문을 당긴다. 그러나 문이 열리지 않자 창구에 있는 직원에게 돈을 요구하며 창구의 강화 유리벽을 여러 차례 주먹으로 내리친다. 직원들은 이미 멀찌감치 떨어져 있던 상태다. 범인은 다급해지자 오른편에 있던 복권 스탠드를 들어 유리벽을 내려치지만 별다른 효과를 보지 못한다.

범인은 이어 카운터 왼쪽 천정을 선택한다. 지지대를 밟고 천정의 칸막이들을 하나씩 뜯어내며 창구 안쪽에 들어가기 위해서다. 위협을 느낀 직원들은 경보벨을 작동시키고 외부로 대피한다. 천정을 통해 안으로 들어간 범인은 현금을 챙겨 도주한다. 이것이 사건의 전말이다.

경찰에 따르면 범인이 훔쳐 달아난 현금은 적은 액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CCTV에 찍힌 범인 영상은 공개 수배에 활용되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