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한파에 웬 서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례없는 한파가 한껏 움츠린 미국인들 사이에서도 서핑을 즐기는 서퍼들이 있다.

추위를 차라리 즐겠다는 이른바 ‘이한치한’ 자세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슈페리어호(湖)에는 영하의 날씨 속에서도 서핑하는 무모하리만큼 ‘용감한’ 서퍼들이 몰려들어 장관을 이뤘다.

당시 슈페리어 호수 주변의 기온은 영하 26도(체감온도 영하 34도), 수온은 3도를 기록했을 정도로 매서웠다.

영상에는 9명의 서퍼들이 일렬로 차가운 호숫물을 헤치며 나아가는 장면이 잡혔다. 화면에는 물과 대기의 온도차로 김이 가득 서려 보기만 해도 추위의 정도를 느낄만하다.



잠시 후 서퍼들은 큰 파도에 몸을 실은 채 멋진 묘기를 선보인다. 그러나 날씨 탓에 몸이 굳었는지 조금지나 물에 빠지고 만다. 물에서 나온 서퍼들의 머리엔 금새 고드름이 생긴다. 물 속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46도다. 하지만 한파를 이기려는 서퍼의 얼굴은 행복한 듯하다.

네티즌들은 “영하속에서의 서핑이라 더 자유로워 보인다”, “감기 걸리지 않게 조심하세요”, “다들 슈퍼맨입니다” 등의 갖가지 의견을 냈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