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미용실 창문닦이 근육남의 ‘반전’ 영상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용실 창문을 닦는 거대한 근육남 영상이 화제다.

영상을 보면 미용실 바깥에서 한 평범한 남자가 대형 창을 닦고 있다. 한낮의 미용실 안은 머리를 자르려는 여성들로 가득하다.

남자는 유리를 가득 덮은 거품을 도구를 이용해 닦기 시작한다. 거품 때문에 남성 모습은 실루엣처럼 보인다. 하지만 도구가 종횡으로 움직일 때마다 거품이 지워지면서 남자의 어깨와 얼굴이 점차 드러난다.

미용실 안 여성들의 시선이 일제히 창으로 쏠리는 것은 당연지사. 유리 닦개가 몇차례 거품을 지우자 남자의 탄탄한 가슴이 드러나고, 여성들의 호기심은 극에 달한다. 드디어 배꼽부분까지 드러날 무렵엔 미용사마저 하던 일을 멈추고 그 남자를 바라본다.

남성은 여성들의 호기심을 극대화시키려는 듯 창의 맨 아래 부분을 닦기 시작하고 남성의 중요 부위만을 남겨둔 채 사각형 모양으로 창문의 거품을 제거해 나간다.



드디어 팬티만 걸친 남성의 하체가 보이고 근육맨의 위엄이 드러나는 순간. 거품은 이제 딱 한 줄 남았다. 여성들의 시선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렬하다. 하지만 마지막 거품이 닦여 사라지는 순간, 그 남자의 팬티 속엔 여성들의 ‘기대’ 대신 하얀 새끼고양이 한 마리가 가 자리잡고 있다. ‘야옹’ 소리를 내며 인사하는 고양이의 모습에 여성들은 ‘허탈’한 웃음만 지을 뿐이다.

이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남자의 몸매가 예술이다.”, “마지막 반전이 대박이다”, “귀엽네요...ㅋㅋㅋ고양이가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해 11월 19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영상은 현재 72만의 조회수를 기록중이다.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