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안타까워!’ 세워지지 않는 자전거와 씨름하는 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화가 화를 부른다’는 말을 실감케 하는 한편의 동영상이 소개돼 웃음을 주고 있다.

영상을 보면 한 남성이 넘어진 자전거 주위에 떨어져 있는 신문들을 줍고 있다. 이 남성은 정리 한 신문들을 자전거 뒤의 짐 상자에 넣기 위해 넘어진 자전거를 세우려하지만, 넘어진 자전거는 쉽게 균형을 잡기 힘든 상태다.

그러자 남성은 손에 들고 있는 정리한 신문들을 다시 바닥에 내팽개치고, 끙끙대며 자전거를 일으켜 세우려 한다. 하지만 자전거는 쉽게 균형을 잡지 못하고 계속 쓰러는 것을 반복한다.



그러자 남성은 울분을 참지 못해 씩씩거리며 소리를 지르고 자전거를 주먹으로 세게 내려친 후 앞바퀴를 들어 바닥을 찍는다. 또 안장을 손으로 두드리는 등 폭력적인 행동을 보인다. 그리고는 다시 자전거 바로 세우기를 시도한다. 남성은 결국 자전거를 세우는 데는 성공하지만, 화를 참지 못해 하는 행동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화가 화를 더한다는 말 실감케 하네요”, “추운 날 배달은 해야 하고 힘은 들고, 화가 날만도 하다”, “일이 풀리지 않는다고 짜증내면, 될 일도 안 됩니다” 등의 반응들을 보였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