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무너져 내린 벽에 다리 절단된 남성…영상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에서 상점 외벽이 무너지며 40대 남성의 두 다리가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3일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이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사건 발생은 지난 11일 새벽 6시에 일어났다.



브라질 중부 고이아스 주의 주도인 고이아니아(Goyaz)에서 빵집을 운영중인 도스 산토스(48)씨는 토요일 아침 여느때와 다름없이 가게 셔터문을 올리고 영업을 준비하던 중이였다. 하지만 그날따라 빵집 외벽에 문제가 발생했는지 산토스씨는 한참을 서서 위를 올려다봤다.

그리고 셔터문을 확인하러 앞쪽으로 이동했고, 다시 천장을 확인하려던 순간 우당탕 외벽이 무너져 내렸다.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에 그의 두다리가 벽 사이에 끼어 그대로 깔려버렸다.

이같은 상황은 당시 빵집 내부에 달린 보안 CCTV에 의해 고스란히 촬영됐다.

사고 직후 빵집 동료가 뛰쳐나왔지만 사고현장을 지켜볼 뿐 도움을 줄 수 없었다. 이 사고로 산토스씨는 두 다리가 절단된 채 응급병원으로 이송됐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