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영상)주인 명령에 ‘No’라고 말하는 견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니오(No)’라고 말할 수 있는 개가 있어 화제다.

개 주인 존 벤트레스코가 유튜브에 올린 영상에는 시베리안 허스키 종의 11개월된 블레이즈란 이름의 개가 개집에 가서 자라는 주인의 명령에 ‘No’라고 거부하는 장면이 담겨져 있다.

주인은 여러 차례 명령을 반복하지만 계속해서 ‘No’란 대답만이 돌아올 뿐이다. 결국 주인의 계속된 질문이 귀찮은듯 블레이즈는 ‘Nooooooooooooo!’라고 확실히 말한다. 블레이즈는 개집에서 자는 것이 확실히(?) 싫은 모양이다.



말을 하는 개는 블레이즈가 처음은 아니다. 2011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나는 당신을 사랑합니다(I love you)’ ,‘안녕하세요(Hello)’, ‘배고파요(I’m hungry)‘ 등을 말할 수 있는 블레이즈와 같은 종의 미샤란 개를 소개한 적이 있다.

벤트레스코씨가 지난 5일 유튜브에 올린 이 영상은 현재 144만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 영상을 접한 해외누리꾼들은 “블레이즈가 확실하게 주인의 말을 이해하는 듯 하다”, “‘No’라 말하는 개, 너무 귀엽네요”, “처음 들었을 땐, 내 귀를 의심했지만 확실히 ‘No’라 말한다” 등의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