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버려진 건물잔해 틈서 스키 타는 사람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디트로이트시에서 방치돼 폐허가 된 건물들 잔해 틈에서 스키를 즐기는 사람들이 있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주인공은 칼 포스트베트, 카이 크레펠라, 맥스 모렐로 등 3명의 프리스타일 스키어들이다. 이들은 자신들의 재능을 보여줄 장소를 찾던중 시내에서 부서져 방치된 건물들이 모여 있는 곳을 찾아냈다.



그리고 빌딩 잔해가 가득한 곳에 스키장을 설치했다. 부서진 창고와 학교들, 공장잔해 여기 저기에 임시 스키점프대를 설치하고 눈을 뿌렸다.

SNTV는 이들이 빌딩 잔해들 틈에서 스키장을 설치하고, 스키를 타며 묘기를 부리는 모습을 영상에 담아 소개했다. 이 영상은 유튜브에도 올려져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사진·영상=유튜브/SNTV

문성호PD sung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