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하반신 마비된 고양이 돌보는 견공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반신이 마비된 고양이를 돌보는 견공이 있어 화제다.

미국 인터넷매체 허핑턴포스트는 14일 하반신이 마비된 고양이 루스와 닥스훈트 종의 개인 잇지의 우정에 대해 보도했다.

3개월 전 미국 플로리다주 오스틴가(街)에서 주인들에게 버려진 채 발견된 루스와 잇지는 한 동물보호단체에 의해 발견돼 현재 ‘할리우드 하운즈’라는 애완동물 미용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다.

재클린 보룸 할리우드 하운즈 운영 관계자는 “그들은 함께 발견됐고 잇지와 루스는 서로 사랑한다. 잇지는 언제나 루스를 잘 도와준다”고 말했다. 그는 “그래서 이름 또한 여성들의 특별한 우정을 따뜻하게 그린 영화 ‘후라이드 그린 토마토’의 두 주인공 이름에서 따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보룸 사장은 “잇지가 새로운 장난감을 발견하고 처음으로 하는 일은 그 장난감을 루스에게 가져다 주는 것”이라며 “여지껏 이렇게 사이좋은 개와 고양이를 본 적이 없어 그들은 더 특별하다”고 덧붙였다.

루스와 잇지의 우정 이야기는 인터넷상에서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이들은 벌써 유명세를 타고 있다. 지난 3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들의 영상은 46만 건의 조회 수를 기록 중이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