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공할 호주 폭염 초콜릿 볼 2분만에 ‘주르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가 사상 최악의 폭염으로 펄펄 끓고 있는 가운데, 이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짧은 영상 한편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섭씨 42도를 기록한 맬버른 거리의 도로에 초콜릿 볼을 놓았더니 단 2분 만에 완전히 형체를 잃어버리고 액체로 변해버린다.

마치 뜨거운 프라이팬에 버터 덩어리를 놓았을 때 급격하게 녹으면서 오일로 변하는 것을 보는 듯 하다.



한편 17일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호주 주요 지역에 섭씨 45도를 넘나드는 ‘살인폭염’이 이어지면서 1000건이 넘는 산불이 발생하고 대규모 정전사태가 빚어지는 등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