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가공할 호주 폭염, 풀장에 피서온 야생 포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는 연일 40도가 넘는 불볕더위로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더위를 이기기 위해 다양한 피서법들이 등장하고 있다.

더위에는 동물도 예외일 수 없는 법.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야생에서만 사는 포섬(Pussom)이 가정집 풀장으로 내려와 더위를 식히는 영상이 올라 웃음을 주고 있다.

이 영상은 15일 공개된 이래 8만 9000여 건이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호주의 한 가정에서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영상에는 풀장에서 긴 꼬리로 몸을 지탱한 채 거꾸로 매달려 있는 한 마리 포섬이 보인다. 포섬은 앞발과 뒷발 모두 대자로 쭉 펴고 누운 채, 등과 머리를 물에 담그면서 더위를 식히고 있다.

주위에 많은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시원함을 마음껏 즐기는 포섬의 귀여운 행동은, 지켜보던 아이들까지 연신 웃음짓게 한다.

한편 호주는 연일 계속되는 폭염에 100건 이상의 산불이 발생하는가 하면, 일부 지역에서는 200명이 넘는 시민들이 혹서로 입원하는 등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영상·사진=유튜브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