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오른쪽 손가락만 잇달아 수난, 브라질 예수상엔 무슨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라질의 상징 ‘거대 예수상(Christ the Redeemer)’의 엄지손가락이 손상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브라질 당국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리우데자네이루에 몰아친 벼락에 의해 코르코바도 산 정상에 세워져 있는 거대 예수상의 오른쪽 엄지손가락 부분이 손상됐다고 밝혔다.

세계 7대 불가사의로 꼽히는 예수상은 해발 704m의 코르코바도 산 정상에 위치해 있으며 높이 38m, 양팔길이 28m, 무게가 1100t에 이르는 거대 동상은 종종 벼락을 맞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예수상은 지난달 발생한 폭풍에 의해서도 오른쪽 손 가운데 손가락이 이미 부서졌으며 2010년엔 얼굴과 손의 침식된 부분을 복구하기 위해 4백만 달러를 들여 수리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수상을 관리해 온 리우 교구의 오마르 라포소 신부는 “예수상 제작 당시 여분의 돌들을 아직 보관 중이며 그 돌들을 사용해 조만간 수리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거대 예수상은 브라질이 포르투갈에서 독립한 지 100주년이 되는 해를 기념하기 위해 세운 것으로 1922년 브라질인 에이토르 다 실바 코스타가 설계했고 프랑스 건축가 폴 란도프스키가 제작하여 1931년에 완성됐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