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28m 풀코트 버저비터슛 연속 성공한 13살 소년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위) 가모크군이 지난 12일 미국 위스콘신주 홀멘에서 열린 농구경기에서 풀코트 버저비터슛을 성공하는 장면.
(아래) 지역방송사의 취재팀과 함께 시합때의 풀코트 버저비터슛을 재연하는 상황에서 또 다시 성공하는 장면.


13살 짜리 소년이 농구경기서 28m 풀코트 버저비터슛을 성공시켜 화제다. 특히 놀라운 것은 사람들의 요청에 같은 자리에서 다시 한번 슛을 시도해 성공시켰다는 점이다.

지난 12일(현지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홀멘에서 열린 중학교 토너먼트 농구경기에서 위노라 중학교 13살 소년 이스턴 가모크군이 28m 풀코트 버저 비터슛을 성공시켰다.



가모크군 어머니가 직접 촬영한 비디오 카메라엔 기적같은 순간이 고스란히 담겼다. 경기는 4쿼터 마지막까지 막상막하로 진행되고 있었다. 가모크군이 속해 있는 팀과 상대팀이 골을 주고 받는다. 경기종료 시간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 필사적인 상대팀의 반격에 아들이 속해있는 팀이 밀리자 가모크의 어머니는 촬영을 하면서도 ‘오! 맙소사’란 말만 되풀이 한다.

공격을 이어가던 상대팀은 리바운드를 잡아 3점 슛을 성공시켜 동점을 만든다. 가모크의 어머니가 동점으로 끝난 경기가 아쉽다는듯 ‘타임아웃’을 외치는 순간 기적이 일어난다.

드리블을 하던 아들 가모크군이 경기종료 신호음(버저)과 동시에 농구공을 던진다. 크게 포물선을 그리며 날아간 공은 영화의 한 장면같이 상대팀의 골대로 빨려들어가듯 클린샷된다. 가모크군의 풀코트 버저비터슛에 관람객은 물론 상대팀 선수들도 모두 놀란 표정을 짓는다. 버저비터슛도 신기할 따름이지만 슛을 날린 거리에 더 놀란듯 하다. 이날 경기는 가모크군의 기적같은 슛으로 47 대 44로 역전승을 이뤘지만 기적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가모크군의 소식을 접한 한 지역방송사가 그 때의 상황을 재연하기 위해 경기가 치뤄진 농구코트를 찾았다. 가모크군이 버저비터슛을 성공한 위치에서 코치를 비롯 동료선수들, 취재기자까지 슛을 시도해 보지만 아무도 성공하지 못한다.



이제 남은 사람은 가모크군.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전 시합때의 똑같은 위치에서 동일한 포즈를 취하고 거침없이 공을 던진다. 단 한번의 시도에 공은 신속하게 골대로 빨려들어간다. 또 한번의 기적이 일어난 셈이다. 연달아 두 번의 풀코트 슛을 성공시킨 가모크군 묘기가 기적이 아닌 실력임을 증명되는 순간이다. 그는 풀코트 슛의 달인임엔 틀림없는 듯 하다.

사진·영상=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