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트에서 13년 산 고양이 결국 이사하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현지시간) 미국 데일리뉴스는 대형마트 ‘홈 디포’에 13년간 살아온 고양이가 쫓겨날 상황에 처해있다고 보도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주 블루프턴의 ‘홈 디포’에서 13년간 불법(?) 거주한 암컷 고양이 ‘디포’가 그 주인공. 그녀는 홈 디포에 살고 있어 디포란 이름을 얻었다.

디포가 이사를 가야 하는 이유는 13년간 지속적으로 보안경보장치를 건드려 소동을 일으켰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더 이상 간과할 수 없다는 게 홈디포측의 입장이다.



하지만 탄원전문 인터넷 사이트 ‘체인지닷오르그(change.org)’에는 디포가 계속 홈디포에 거주하게 해달라는 온라인 청원코너가 개설됐다. 이미 883명이 구명운동에 서명했다.

홈 디포 경영진측이 이를 받아주지 않을 경우 검은고양이 디포는 동물보호소나 새로운 가정으로 입양될 것으로 보인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디포의 집은 13년간 산 홈 디포다”, “디포는 블루프턴 홈 디포의 마스코트나 다름없다”, “홈 디포 내 해충이나 쥐들을 없애주는 무급직원 디포를 지켜야 한다”등 대부분 고양이를 옹호하는 반응을 보였다.

사진·영상=WTOC/유튜브

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