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초고속 카메라로 잡은 수박 폭발 장면 압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수박이 폭발하는 순간을 초고속 카메라에 담은 재미있는 영상이 화제다.

지난 21일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에 올라온 ‘2500 프레임에 담긴 멜론 폭발 장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 영상은 특이한 영상을 제작해온 게이브와 다니엘이라는 두 남성이 만든 것으로, 유튜브에 올린지 이틀만에 70만여회의 조회수를 올리며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을 보면 먼저 BB탄을 장전한 총으로 수박 겉면을 쏘아 껍질의 단단함을 보여준다. 이어서 한 남성이 수박이 올려진 테이블 옆 의자에 앉고 소음방지 귀마개를 쓴다. 테이블에 올려진 수박에는 폭발에 사용될 화약들이 설치 되어 있다. 잠시 후 남성은 라이터를 이용해 화약 심지에 불을 붙이고 수박을 터뜨린다.

수박 폭발 장면은 초당 2500프레임의 초고속 카메라로 촬영 되어 폭발 순간을 매우 느린 속도로 볼 수 있다. 수박이 터지며 파편이 퍼져 날아가는 순간 순간들이 생생하게 재현되면서 감탄을 자아낸다.

사진·영상=유튜브

장고봉 PD gobo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