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마치 핵폭발 같은 바이오디젤 공장 폭발 순간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미시시피주의 뉴올버니(New Albany)에 위치한 한 바이오디젤 공장이 폭발하는 사고를 당했다.

사고는 지난 22일(현지시간) 바이오 연료를 저장하는 대형 탱크가 폭파되면서다. 이 사고로 정전이 발생해 500여명의 주민들이 추위 속에서 난방기구를 사용하지 못하는 등 큰 불편을 겪어야 했다.

당시 사고 순간이 담긴 3분여 분량의 영상이 현지 언론을 통해 공개됐는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아찔함을 느끼게 한다.



영상을 보면 강력한 폭발음과 함께 버섯모양의 거대한 불기둥과 검은 연기가 솟아오른다. 마치 영화의 한 장면과도 같은 착각이 들 정도. 사고현장에서 10km 떨어진 지점에 거주하는 주민은 “매우 큰 소리로 두 번의 폭발음이 들렸다”고 말해 폭파 강도를 짐작케 한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고 당시 현장에는 인부들이 없어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다고 전했다. 또 공장 관리자 칼 할린(Carl Harlin)씨는 인터뷰에서 “폭파된 탱크에는 닭 지방으로 만든 바이오디젤이 들어 있어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말했다.

한편 소방당국은 “사고의 정확한 원인이 무엇인지 아직 확실하게 밝혀진 것은 없다”며 “사고로 인한 주변 피해상황 등을 정밀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