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TV

시리아 붕괴 현장서 아이 극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2일 시리아 정부군이 북부 최대 도시 알레포 시장 등을 공습했다. 이 여파로 어린이 6명과 의료진 등 최소 44명이 숨졌으며, 17명이 크게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건물이 붕괴되는 등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했다.

이런 가운데 붕괴된 건물 잔해에서 어린아이가 극적으로 구조되는 장면이 공개 돼 화제가 되고 있다. 또 최근 구조 당시 생생한 순간을 담은 영상이 해외 동영상 사이트 유튜브를 통해 공개되면서 많은 이들에게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영상을 보면 붕괴된 건물 잔해 더미 속에서 애타게 구조 작업을 펼치고 있는 사람들의 모습이 보인다. 이들은 매몰되어 있는 아이가 다칠까봐 맨손으로 돌덩이들을 들어내고 잔해들을 파낸다.

잠시 후 구조 작업을 하던 사람들이 웅성거리면서 손의 움직임이 더 빨라지기 시작한다. 매몰된 아이의 모습을 확인 한 것이다. 정신없이 건물 잔해를 헤치는 구조팀은 아이의 생명을 구하기 위해 안간힘을 쏟는다.



마침내 분홍색 옷을 입은 아이가 모습을 드러내자, 가슴을 졸이며 지켜보던 사람들의 박수와 환호성이 터져 나온다. 아이를 구출하는 과정을 고스란히 담은 이 극적인 영상은 보는 이들로 하여금 잔잔한 감동을 느끼게 한다.

한편 만 3년 가까이 이어진 시리아 내전으로 13만 명 이상이 목숨을 잃고 100만 명에 달하는 난민들의 고통이 이어지고 있다.

영상팀 seoultv@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신문 www.seoul.co.kr

주소 : 100-745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25번지) 서울신문사빌딩 l 대표전화 : (02) 2000-9000

인터넷서울신문에 게재된 콘텐츠의 무단 전재/복사/배포 행위는 저작권법에 저촉되며 위반 시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